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하이닉스, 반도체 경쟁력 강화…'개발제조총괄' 신설

최종수정 2019.12.07 13:08 기사입력 2019.12.07 13:08

댓글쓰기

이석희 대표이사 직속 '행복문화위원회'도 신설

진교원 SK하이닉스 개발제조총괄 사장

진교원 SK하이닉스 개발제조총괄 사장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SK하이닉스 가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개발과 양산을 아우르는 총괄 조직을 신설했다.


7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지난 5일 발표한 2020년 정기 인사에서 진교원 D램개발사업담당 부사장이 개발제조총괄 사장, 진정훈 글로벌 사업추진(Global Development Group) 부사장이 사장에 각각 승진 임명됐다.


개발제조총괄은 이번에 신설된 조직으로 D램·낸드 개발부터 제조, 후공정까지 반도체 전반을 책임진다. 이전까지는 대표이사가 전반을 책임졌다면, 이제 이를 담당하는 조직이 새로 생긴 것이다.


진교원 사장은 D램개발사업담당, 낸드개발부문장, 품질보증본부장 등을 거친 SK하이닉스 최고 기술 전문가로 꼽힌다. SK하이닉스는 "개발부터 양산까지 기술통합력을 높이고 운영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개발제조총괄 조직을 신설했다"며 "조직간 효율성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인사로 정태성 낸드개발사업총괄 사장은 경영자문으로 물러나게 됐다. 삼성전자 출신인 정 사장은 2016년 인사에서 SK하이닉스에 영입돼 3년째 낸드사업을 이끌었다.

진정훈 사장은 승진 이후에도 현재의 직책을 유지하면서 회사의 글로벌 사업추진을 계속해서 주도하게 된다. 진정훈 사장은 마케팅부문장, 미주법인총괄 등을 거쳤다.


두 명의 사장 승진 외에도 이번 인사에서 SK하이닉스는 18명의 신규임원을 선임했다. 이번 임원 인사와 조직개편 방향에 대해 SK하이닉스는 "고객의 가치와 구성원의 행복을 높이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석희 대표이사 직속의 '행복문화위원회'를 신설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