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은방 침입해 수 천만 원 상당 귀금속 훔친 30대男…사흘만에 검거

최종수정 2019.08.09 10:32 기사입력 2019.08.09 10:3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대구의 한 금은방에서 가게 주인을 폭행한 뒤 60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난 30대 남성이 사흘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업주를 폭행하고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강도)로 A(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6일 오전 11시9분께 북구의 한 금은방에 침입해 업주 B(66) 씨를 주먹으로 때린 뒤 금목걸이, 금팔찌 등 60여 점 등 6000만 원 상당을 훔쳐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훔친 귀금속 일부를 팔아 카지노 등에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 씨의 도주 경로를 확인하는 등 추적한 끝에, 도주 사흘 만인 이날 오전 0시35분께 경북 영주시의 한 모텔에서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및 여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