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존 볼턴, 日 거쳐 방한…누구 편 들어줄까

최종수정 2019.07.23 15:18 기사입력 2019.07.23 15:18

댓글쓰기

오늘 오후 오산공군기지 통해 입국
내일 정의용·정경두·강경화 연쇄 면담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2일 도쿄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2일 도쿄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3일 한국을 방문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오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보좌관의 방한은 지난해 3월 취임 후 처음이다.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볼턴 보좌관은 이날 주한 미대사관 관계자들을 만나는 일정 외에 다른 일정은 소화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잇달아 만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의 면담 일정을 개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방안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방한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을 떠나 한국과 일본 방문길에 올랐다.


볼턴 보좌관의 한일 순차 방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 시간) "만약 (한일 정상) 두 명 모두 원한다면 나는 (한일 무역 전쟁에 관여)할 것"이라고 밝힌 직후 이루어지는 것이다.


일본과 한국을 잇달아 방문하는 볼튼 보좌관이 한일 무역 전쟁과 관련해 어떤 입장을 표명할 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특히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지 주목된다.


일본이 안보 우호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면 우리 정부는 GSOMIA 파기 카드를 꺼내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을 먼저 방문한 그는 전날 도쿄(東京) 외무성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을 만났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볼턴 보좌관과 고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스마트폰·TV용 반도체·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이 대한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결정에 따른 한일 간 긴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볼튼 보좌관 방한 기간 동안 중동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은 이란을 압박하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을 지키기 위한 국제 연합군 구성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백악관은 19일 한국 등 60개국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호르무즈 해협 상황과 보호 필요성, 호위 연합체 구성 등에 대한 브리핑을 열었다.


파병 요청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의 일환이다.


우리 정부는 아직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을 공식적으로는 받지 않았지만 국방부와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는 파병 여건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보좌관 방한을 계기로 파병 논의가 수면 위로 떠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