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제징용 피해자, 오늘 미쓰비시 압류 재산 매각 명령 신청

최종수정 2019.07.23 13:50 기사입력 2019.07.23 13: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압류한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국내 재산을 매각하는 절차에 돌입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3일 광주시의회 시민 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다림에도 한계가 있다"며 "오늘 법원을 통해 미쓰비시중공업 압류자산에 대한 매각 명령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제 강제동원 문제는 과거 일제 식민통치 과정에서 파생된 반인도적 범죄로, 일본 국가 권력이 직접 개입하거나 관여하지 않고서는 일어날 수 없었던 일"이라며 "최종적인 책임 역시 일본 정부에 있다"고 했다.


이어 "일본이 한국 정부에 제공한 무상 3억불은 한일청구권과 무관한 '경제협력자금'에 불과하다고 2006년 12월 아베 총리의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 드러난다"며 "아베 총리는 이 무상 3억불에 일제 피해자들이 받아야 하는 미지급금이 포함돼 있는지 제대로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상식적으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 문제가 끝났다면 2009년 양금덕 할머니 등 피해자들에게 지급된 후생연금 탈퇴수당 99엔은 왜 지급했겠는가"라며"아베 총리는 한 입으로 두 말하지 말라"고도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