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전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 불출석…"우발적인 사고"

최종수정 2019.07.23 14:52 기사입력 2019.07.23 11:4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제주도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씨가 첫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그를 대신해 출석한 변호인단은 사전에 계획된 범행이었다는 검찰의 주장을 첫날부터 강하게 부인했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고씨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고씨는 전 남편인 강모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및 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특히 고씨의 모든 범행이 사전에 계획되고 진행됐다고 보고 있다. 다만 경찰과 검찰이 차례로 나선 수사에서 피해자 강씨의 시신을 발견하지 못해 혐의 입증에는 다소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고씨측은 이날 "우발적인 사고"라는 입장을 보이며 검찰의 주장을 부인했다. 피해자 강씨가 성폭행하려 하자 고씨가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는, 그간의 입장을 고수했다. 변호인은 이날 재판 후 현지에서 취재진에 "고유정이 억울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12일 오전 10시 제주지법에서 열린다. 차후 재판들에서도 계획된 범행인지를 두고 양측이 치열한 법리공방을 할 것으로 보인다. 범행이 계획적이었는지, 우발적이었는지에 따라 양형은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