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뉴스,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논란

최종수정 2019.06.21 08:40 기사입력 2019.06.20 19:55

댓글쓰기

호주 뉴스,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논란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호주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주제로 인종차별 등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호주의 한 공영방송 채널9의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은 19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에 대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어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걸" "정말 별로다"라고 언급하며 비난했다.


호주 공영방송사 Channel9의 뉴스 ‘20toOne’ 한 장면. 사진 =온라인 캡처

호주 공영방송사 Channel9의 뉴스 ‘20toOne’ 한 장면. 사진 =온라인 캡처



특히 한 남성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을 정도여야 하는데"라며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네, 폭탄이 터진 것보다 별로"라고 지적했다.


방탄소년단 멤버가 UN 연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헤어제품에 대한 내용이었지"라고 근거 없는 비난을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진행자는 "멤버 중 1명만이 유일하게 영어를 구사할 줄 안다"고 비웃으면서 "게이가 있을 거다. 확률적으로"라고 전방위적 차별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팬들의 항의에 대해 호주 방송사는 "문제가 없다"고 했다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재미 있게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