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러시아·북유럽…K-디자인 넓히는 윤주현 원장

최종수정 2019.06.20 15:24 기사입력 2019.06.20 15:24

댓글쓰기

中 광동성에 '한국디자인순더비즈센터' 개관

19일 중국 광동성 포산시 순더구 광동디자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디자인순더비즈센터'개관식에서 윤주현 원장(오른쪽 5번째)과 장친윈 포산시 과학정보국 처장(윤 원장 왼쪽), 진종욱 주중한국대사관 상무관(윤 원장 오른쪽)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중국 광동성 포산시 순더구 광동디자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디자인순더비즈센터'개관식에서 윤주현 원장(오른쪽 5번째)과 장친윈 포산시 과학정보국 처장(윤 원장 왼쪽), 진종욱 주중한국대사관 상무관(윤 원장 오른쪽)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의 'K-디자인' 글로벌화 노력이 잇달아 결실을 맺고 있다.


디자인진흥원은 19일 중국 광동공업디자인성과 함께 중국 광동성 포산시 순더구 광동디자인센터에 '한국디자인순더비즈센터'를 개관했다. 이 센터는 1000㎡ 규모로 입주기업 사무실과 회의실, 교육장, 로비, 전시공간 등을 갖췄다. 비다스토리, 212컴퍼니, 인디자인 등 한국의 우수 디자인회사 10개가 입주할 예정이다. 용역수주와 자체상품 개발, 판로개척 등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한중 디자인 인력교류와 정기적인 세미나를 열어 양국의 최신 디자인 정보를 공유하고, 한국 디자인이 보다 쉽게 중국 남부시장을 공략할 수 있도록 K-디자인 거점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광동지역은 1억 명이 넘는 인구가 거주하며 중국 내에서도 드론, 가전, IT 등의 첨단ㆍ창의산업으로 특화된 지역이다. 2012년 12월 시진핑 국가주석이 광동공업디자인성을 찾아 다음 방문할 때는 8000명의 디자이너를 볼 수 있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고, 이후 800명이던 디자이너가 현재 8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에는 중국 정부(국무원)가 광동지역 일대를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첨단 산업지구로 키우겠다는 의지를 밝힘에 따라 디자인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보여, 한국 기업에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센터는 중국 내 한국디자인 거점센터 3호가 된다. 진흥원은 앞서 2013년 베이징(화북), 2015년 이우(화동)지역에 중국사무소를 열었다. 향후 충칭(화서) 사무소 개소도 추진하고 있다.


윤 원장은 지난해 4월 취임한 이후 "한국 디자인은 이미 우수한 디자인 DNA와 성장 잠재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면서 K-디자인 글로벌화에 주력해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에 동행,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시상식을 열었다. 이 공모전은 양국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한국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역량을 제고해 글로벌 차세대 디자이너로의 성장을 돕고, 양국 간 디자인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됐다. 시상식에는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스웨덴 실비아 레나테 왕비가 직접 참석해 수상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윤 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달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2019 제3회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통해 디자인 스타트업의 현지시장 진출 및 투자 유치를 지원했다. 진흥원은 그동안 미국, 유럽, 호주, 중국 등 세계 여러 나라를 방문해 K-디자인을 알리고 홍보해 왔고 러시아와 디자인 교류는 처음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