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②]이정호 감독 "'비스트'는 연기 맛집, 이성민→전혜진 대체할 배우無"

최종수정 2019.06.20 15:16 기사입력 2019.06.20 15:16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②]이정호 감독 "'비스트'는 연기 맛집, 이성민→전혜진 대체할 배우無"


이정호 감독이 '비스트'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이정호 감독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비스트’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밝혔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작품이다.


프랑스 대표 영화제작사 고몽(Gaumont)이 제작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영화 '오르페브르 36번가'(2006)를 리메이크했다.


이정호 감독은 ‘베스트셀러’(2010), ‘방황하는 칼날’(2013) 이후 세 번째 연출작으로 ‘비스트’ 메가폰을 잡았다.

이날 이정호 감독은 “영화를 만든다는 게, 참 어려운 일인데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대중이 좋아하는 영화를 만들고 싶은 생각은 같지만 결국 좋아하는 것을 하게 되는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정호 감독은 “모두를 만족시키는 선택은 없다. 영화도 마찬가지지 않을까”라며 “익숙하지 않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스토리 중심이 아닌 인물 중심으로 가져갔다. 밝은 영화들도 관객들과 만나겠지만 ‘비스트’는 또 다른 재미를 가진 영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역이 각자 욕망이 들끓어서 충돌하는 에너지가 엄청나다”라며 “누군가 연기 맛집이라고 표현하던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김호정 등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는 영화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전혜진이 연기한 춘배 역할은 단언컨대 전 세계에서 그렇게 표현할 수 있는 배우는 전혜진뿐일 것”이라며 “전혜진을 보기 위해서라도 꼭 극장으로 와달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