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시진핑 환영 속 긴장감 "3명 이상 모이지 말라"

최종수정 2019.06.20 15:27 기사입력 2019.06.20 11:20

댓글쓰기

북한 매체들 북중 친선·우애 강조
평양 일대 삼엄한 경계 분위기도
"방북기간 중엔 생일파티도 금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방북을 맞아 20일 북한 매체들은 "조중(북·중)친선의 불패성과 공고성이 다시한번 온 세계에 과시될 것"이라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동시에 북한 당국은 시 주석의 방북기간을 전후에 비상경계령을 발동하는 등 긴장감도 감지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와 시 주석의 약력 등 다수의 관련 기사를 실으며 최고지도자에 오른 이후 시 주석의 첫 방북에 의미를 부여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및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1면 상단에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 제목의 사설과 시 주석의 약력을 사진과 함께 실었다.


북한의 양대 신문은 이례적으로 시 주석의 방북 전날인 19일에도 그가 쓴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날 기사들의 내용은 북중 친선과 우애에 맞춰졌다. 노동신문 사설에서 "세월이 아무리 흐르고 산천이 변한다고 하여도 절대로 변할수도 퇴색될 수도 없는것이 조중인민의 친선의 정이고 단결의 유대"라고 했다.


노동신문은 '조중친선 관계발전의 연대기에 새겨진 불멸의 자욱' 제목의 기사에서는 김일성·김정일·김정은과 마오쩌둥(毛澤東)·저우언라이(周恩來)·덩샤오핑(鄧小平)·시 주석 등 양국 최고지도자들의 대를 이은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한편 평양에서는 비상경계령이 내려지는 등 긴장감도 고조되고 있다. 북한 당국이 시 주석의 국빈방문을 앞두고 '최고사령관동지의 신변안전을 백방으로 옹호보위하자'는 내용의 긴급지시문을 전국에 하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보도했다.


RFA는 18일부터 23일까지 평양시 특별경비가 선포됐다면서 "이 기간 평양시민들은 집에서 생일파티를 할 수 없으며 식당에서 세 명 이상 모여 밥을 먹어도 '역적모의'로 보위부에 단속될 수 있어 불안감에 싸여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