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루브리컨츠, 전기차용 윤활유 사업 확대…환경분야 사회적가치 늘린다

최종수정 2019.06.20 10:18 기사입력 2019.06.20 10:18

댓글쓰기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SK루브리컨츠가 친환경 윤활유 사업 확대로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에 본격 나선다.


SK루브리컨츠는 다가오는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해 전기차, 하이브리드차에 최적화 된 윤활유를 본격적으로 개발·공급하는 등 친환경 윤활유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글로벌 환경 규제가 대폭 강화되면서 친환경 차 출시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시장환경에서 SK루브리컨츠는 본격적으로 전기차용 윤활유 제품 개발 및 조기 시장진출을 통해 전기차용 윤활유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전세계 전기차용 윤활유 시장은 2030년까지 연 24%의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전기차용 윤활유는 배터리와 모터, 주변 기어의 열을 빠르게 식히고 차량 내부에서 불필요하게 흐르는 전기를 차단해 에너지 손실 및 마모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


SK루브리컨츠는 지난 2017년부터 유명 완성차업체에 전기차용 윤활유를 공급하기 시작한 바 있다. 전세계 다수 완성차 업체와 협력해 회사별로 특화된 전기차용 윤활유를 개발해 오는 2020년부터 상업화 하는 등 전기차용 윤활유 판매량을 적극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SK루브리컨츠는 하이브리드 차량용 윤활유 시장을 공략을 위해 올해 중 하이브리드차에 적합한 윤활유 제품 개발을 완료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엔진이 꺼졌다 켜졌다 반복하기 때문에 엔진 회전수가 급격히 변하고 따라서 내연기관차 대비 엔진 내부 평균 온도가 낮은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빠르고 원활하게 엔진에 윤활유가 공급되고 낮은 온도에서도 엔진의 마찰과 마모를 최소화시킬 수 있는 고성능 윤활유가 필요하다.


이와 함께 SK루브리컨츠는 올 하반기에 내마모성 등 성능을 개선한 친환경 제품인 저점도 윤활유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저온에서도 굳지 않고 높은 유동성을 지녀 엔진의 마찰·마모를 줄이고, 연비 개선 및 배출가스 저감효과가 뛰어나 환경 친화적이다. 시장조사업체 클라인앤컴퍼니에 따르면 글로벌 환경 규제 강화로 오염 물질을 적게 발생시키는 0W 등 저점도 윤활유 수요는 2017년 51% 수준에서 오는 2030년 71%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은 "글로벌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윤활유의 주 수요처인 완성차들이 친환경차 중심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며 "친환경 자동차와 이를 위한 친환경 윤활유 생태계가 정착·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독한혁신을 통해 환경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