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손혜원, 그럼 그렇지!…입만 열면 거짓 선동꾼”

최종수정 2019.06.18 14:59 기사입력 2019.06.18 14:55

댓글쓰기

“삐뚤어진 욕망의 실체 드러나…인과응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8일 검찰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 “입만 열면 거짓 선동꾼 손혜원”이라며 “삐뚤어진 욕망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법은 없다며 핏대를 세우고 대국민 사기극을 벌었던 손혜원”이라며 “공적 권한을 사적 권리로 치환했던 욕망의 화신이 맞이한 인과응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는가”라며 “그럼 그렇지! 손혜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부패한 사람에게 철면피는 덤인 모양”이라며 “부동산 투기는 시작일 뿐이고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특혜, 국립중앙방물관 학예연구실장 및 학예연구사 추천과 관련한 부당인사개입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가증과 위선이 얼마나 깊을지 상상조차 어렵다”며 “더 이상 의인인 척 위장하지 말고 약속한 대로 국회의원 탈은 벗어라”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