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T칼럼] '스타트업 천국' 핀란드 단상

최종수정 2019.06.18 12:00 기사입력 2019.06.18 12:00

댓글쓰기

대통령의 북유럽 3개국 순방에 포함된 핀란드 일정의 핵심 주제는 스타트업이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대한상공회의소, 비즈니스핀란드와 알토이에스가 공동 주최한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는 양국 정상과 두 나라의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원들이 모두 모였다. 한국에서는 배달의민족, 야놀자와 같은 대표 스타트업 50여개의 창업자를 비롯해 투자자와 액셀러레이터 등 백 명 이상의 경제사절단이 참석했다. 스타트업업계만으로 경제사절단을 구성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우리나라의 스타트업과 생태계가 그만큼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희소식이면서, 한편으로는 핀란드가 유럽의 '스타트업 천국'이기 때문에 양국 경제 교류에서 스타트업이 갖는 중요성이 분명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핀란드 경제의 중심 기업이던 노키아의 몰락 이후 10여년간의 변화는 그야말로 극적이다. 노키아는 한때 전 세계 휴대폰시장 점유율 40%를 기록, 핀란드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하며 경제를 견인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등장한 2010년께부터 본격적인 하향세로 2012년에는 GDP의 1%를 기록하며 핀란드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과 고용 불안 등 극심한 침체를 겪게 됐다. 하지만 핀란드 경제는 세계적인 스타트업 기업들이 등장하며 다시 활력을 찾았다. 앵그리버드로 알려진 루비오, 클래시오브클랜 개발사 슈퍼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스포티파이 등이 모두 핀란드 스타트업이다. 무엇보다 새로운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성장할 수 있는 강력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한 것이 핀란드 경제의 핵심적인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다.


핀란드의 스타트업 생태계는 독특하다. 20대의 청년 대학생들이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끌어간다. 실리콘밸리의 스탠퍼드처럼 창업 문화가 활성화된 대학의 사례는 세계적으로 많지만, 핀란드에서는 아예 생태계의 중심적 역할을 담당한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고 온 알토이에스는 대학(원)생들로 구성된 커뮤니티다. 20대 청년들이 모여 협업 공간을 운영하며 교육, 행사, 세미나, 멘토링을 통해 생태계를 이끈다. 세계 최고의 스타트업 페스티벌 슬러시, 해커톤 프로그램 정크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스타트업 사우나 등이 모두 알토이에스를 중심으로 20대 청년들이 만들어낸 성과들이다. 10년 전만 해도 영국의 금융권이나 핀란드의 노키아에 취업하는 것이 희망 진로였던 핀란드의 청년들이 실패의 두려움 없이 창업에 뛰어드는 문화가 정착된 것이다.


청년들이 스타트업 문화를 만들고 이끌어가는 동안 대학과 정부 역시 제 몫을 다했다. 알토대학은 졸업을 미루고 빈둥거리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청년들에게 과감히 공간을 내주어 알토이에스와 스타트업사우나가 탄생할 수 있도록 했고, 핀란드 정부는 스타트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핀란드에서는 외국인이 창업하거나 공동 창업자인 스타트업을 만나는 것이 어렵지 않은데, 오히려 이를 장려하는 분위기다. 유학생들도 창업에 아무런 제약이 없고, 졸업해도 스타트업 비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한다. 창업과 관련된 모든 행정은 영어로 이뤄지고 프로세스도 명확하고 편리하다. 핀란드에서 만난 한국인 스타트업 창업자는 그 이유가 내수시장이 작아 "Born to global", 즉 창업부터 글로벌을 지향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핀란드는 인구 550만명밖에 안 되는 시장 조건에도 창업 환경 면에서 유럽 내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강력한 사회안전망이 있고 경쟁이 치열하지 않은 핀란드에서 스타트업의 혁신이 꽃피고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대표 기업의 몰락이라는 위기에서 핀란드 방식의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으로 반전을 이룬 것처럼, 우리 방식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발전시켜갈 필요가 있다.


이런 단상과 함께 귀국하니 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 이슈가 쌓여 있다. 핀란드의 한국인 창업자는 우리나라 생태계의 특성으로 "합법이 되기 전까지는 모두 불법"이라는 점을 꼽았다. 핀란드에서 규제 때문에 어렵다는 스타트업은 만나보지 못했다. '스타트업 천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스타트업들에 더 많은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