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조만간 남북, 북·미 간 대화 재개될 것으로 믿어"

최종수정 2019.06.10 19:04 기사입력 2019.06.10 19:04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헬싱키=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고 남북, 북·미 간 대화를 계속하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에 조만간 남북,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이어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향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현재 남북, 북·미 간에 이뤄지고 있는 대화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이 아니고 대화 재개를 위해 양측이 의견을 주고 받는 수준이라는 점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이 합의 없이 끝났기에 대화 교착 상태가 아니냐는 염려가 있는 것으로 알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서로 간 신뢰와 대화 의지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핀란드는 작년에 두 차례 트랙2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서 남북미 간의 이해가 깊어지도록 도움을 주신 바가 있다"며 "니니스퇴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한국 정부 입장 다시 한번 강력하게 지지하시면서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 계속해서 기여하기로 약속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 전에 열린 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해 핀란드가 두 차례에 걸쳐 한미일 간의 '트랙2' 대화의 장을 마련해 주셔서, 3국 간의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큰 도움을 줬다"며 니니스퇴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이 공동기자회견과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언급한 '트랙 2 대화'는 지난해 3월 핀란드에서 열린 남북미 3국 간 '반관반민' 대화, 지난해 10월 핀란드에서 열린 남북미중 4국 간 '반관반민' 대화를 뜻하는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에서는 반관반민 대화를 '1.5트랙'으로 많이 표현하지만, 학계에서는 '트랙2'라는 용어를 많이 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한미일 간의 트랙2'라고 언급했지만 이는 "남북미 간의 트랙2"를 잘못 언급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는 '트랙2 대화'를 언급하면서 대화의 주체가 '남북미'라고 이야기 했다.




헬싱키=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