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6·10 민주항쟁 32주년, 국가의 주인은 국민임을 되새긴다”

최종수정 2019.06.10 11:00 기사입력 2019.06.10 11:00

댓글쓰기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 오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은 10일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정치권력이 아닌 평범한 우리 이웃들의 염원이 모인 결과”라며 “국가의 주인은 국민이며 정치는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함을 다시금 되새긴다”고 밝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 오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2년 전 오늘의 함성을 기억한다”며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들의 소망은 간절했고 분노는 뜨거웠다”고 밝혔다.


이어 “온 국민은 두려움을 떨치고 일어나 광장을 채웠고 마침내 승리했다”며 “그날의 함성은 촛불로 다시 타올랐고 민주적이고 평화적인 촛불은 광장을 뒤덮었고 우리는 성숙한 민주의식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국민의 숭고한 희생과 노력을 통해 이루어낸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더 겸손하게 국민의 뜻을 받들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