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IMF 총재, 확장적 재정정책 두고 공감대 형성

최종수정 2019.06.10 10:16 기사입력 2019.06.10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한국에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기재부가 10일 전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8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라가르드 IMF 총재와 만나 한국의 성장률 제고와 리스크 대응을 위해 IMF가 연례협의 보고서에서 권고한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홍 부총리는 "그 일환으로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국회의 승인을 얻어 조기에 경제활력 제고 효과를 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최근 미ㆍ중 무역갈등 고조로 세계 경제 전반에 부정적 영향이커지고 있다면서 '규칙에 기반을 둔 무역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다.


홍 부총리는 IMF가 세계 경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정책권고를 통해 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는 데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대출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IMF가 최소한 현재 수준 이상의 재원을 유지하기 위해 주요 회원국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응답했다.


홍 부총리는 9일에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외환정책과 대이란 정책 공조 등의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달 말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환율 저평가 국가에 대한 상계관세 부과 계획에 대해 "미 상무부의 상계관세 부과는 환율 자체에 대한 평가가 아니며 환율을 경쟁력 강화 목적으로 활용하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많은 중소기업들이 대이란 제재로 경영상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전하며 이런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미국의 긍정적 검토를 요청했다.


므누신 장관은 "(한미) 양국 당국 간 긴밀히 협의해 원만히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