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이베스트證, 유상증자 가액 확정…25~26일 청약

최종수정 2019.04.24 15:46 기사입력 2019.04.24 15:46

댓글쓰기

[공시+]이베스트證, 유상증자 가액 확정…25~26일 청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 은 지난 22일 주당 5190원으로 유상증자 공모가액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관리 종목에서 해제되고 사세를 확장하기 위해 유증을 했다는 입장이다.


청약은 25~26일 이틀간 진행되는데, 청약은 우리사주 10%인 150만주를 뺀 1350만주가 대상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관리종목 지정은 지난 2017년 6월 발생했다. 코스닥시장 상장규정이 바뀌어 보유 자사주가 소액주주의 범위에서 제외돼 주식분산 기준에 미달됐기 때문이다.


코스닥 시장의 주식분산 기준은 소액주주의 비중이 20%지만, 이베스트투자증권처럼 소액주주 300명 이상이 주식을 100만주 이상 들고 있으면 10%가 기준이 된다.


지난해 말 기준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분구성은 대주주(특수관계인 포함) 84.9%, 자사주 12.5%, 소액주주 2.6%다.

회사 측에 따르면 내부적으로 분산 기준 충족 방안에 대해 자사주 매각, 자사주 소각, 무상증자, 감자 등 가능한 모든 방법들을 폭넓고 다양하게 논의했다.


유상증자가 현실적인 해결책으로 판단됐고, 회사가 장기적으로 발전하기 위해 유일하게 쓸 수 있는 방법이었던 사실을 강조했다.


국내 증권업은 브로커리지 시장이 위축돼 투자은행(IB) 사업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자본 규모도 증권업 영위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요소기 때문에 놓칠 수 없는 입장이었다는 회사 측 설명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이번 유증을 통해 약 779억원 규모 운영자금을 확보했다. 주식분산 요건 미비 탓에 지정됐던 관리종목 리스트에서도 빠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확보 자금 전액을 투자 여력을 확대하는 데 쓸 예정이라고 했다. 주식시장에서 수급이 양호해져 앞으로 주가 흐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봤다.


주금 납입 및 환불은 오는 30일, 신주 상장 예정일은 5월 16일이다.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각 주관사 본사 및 지점, 온라인에서 청약을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 및 문의는 각 주관사 고객센터로 확인할 수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