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도 非메모리 육성 강력 의지…1.5兆 장전

최종수정 2019.04.24 11:16 기사입력 2019.04.24 11: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정부가 시스템 반도체 육성 전략의 핵심을 반도체 연구개발(R&D)에 두면서 조단위의 반도체 R&D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관계부처가 신청한 1조5000억원 규모의 차세대 반도체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최근 정부의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기조에 비춰볼 때 통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24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공동으로 신청한 1조5000억원 규모의 차세대 반도체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심사를 거쳐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는 산업부, 과기부가 각각 7500억원씩 총 1조5000억원의 예산을 신청했다. 사업기간은 10년이며, 추진되는 연구개발 사업은 신소재, 인공지능(AI) 프로세서, 첨단 반도체 기술, 미세공정 등 4가지다.


현재 정부가 준비 중인 시스템 반도체 육성 전략 방안에도 이같은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 해야 되지만 현 정부의 비메모리 육성에 대한 의지에 비춰볼 때 1조5000억원의 신청금액에서 크게 삭감되지 않고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부 등 관련부처에서는 과거와 달리 경제 전반에서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보고 이번 사업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긍정적인 결과가 예상된다"면서 "예비타당성 조사는 통상 신청금액의 70~80%만 통과돼도 잘 받았다고 하는데 정부의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 육성의지가 강한 만큼 이번에는 기대감이 높다"고 전했다.


최근 반도체 산업계도 비메모리 육성을 위한 전략방안으로 정부에 ▲인재육성▲대기업 인프라 활용▲R&D 지원 등 3가지를 제안했고, 그 중에서도 차세대 반도체 R&D 사업 신규 예산을 통한 규모있는 지원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정부의 반도체 R&D 예산 지원이 삼성전자가 준비 중인 비메모리 반도체 R&D 예산 등과 합쳐지면 민ㆍ관에서 향후 10년간 수조원 규모의 R&D 투자가 비메모리 분야에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와 반도체 업계가 비메모리 반도체 연구개발 분야에 최우선적 지원에 나선 것은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높은 기술적 진입장벽을 단시간 내 넘기 위해서다.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컴퓨터의 CPU처럼 데이터를 분석, 계산, 처리하는 기능을 담당하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노리기 위해선 인재육성과 더불어 대규모 R&D투자가 이뤄져야 한다.


현재 시스템 반도체를 설계하는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기반기술은 해외에서 이미 개발된 반도체 설계도면(IP)을 조합해 반도체를 설계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매년 3000억원 이상의 로열티도 해외로 빠져나간다.


업체수는 약 200여개에 불과하고 기술력과 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이 떨어져 약 1300여개의 업체가 포진해 있는 중국 업체들과의 글로벌 경쟁에서 뒤쳐진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비메모리 반도체 호황기를 맞아 시스템 반도체 분야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 대규모 R&D투자를 통해 단기간내 글로벌 시장 진입을 이뤄야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