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악화에 수출입 동반부진…교역조건 16개월째 악화

최종수정 2019.04.24 12:00 기사입력 2019.04.24 12:00

댓글쓰기

자료 : 고용노동부

자료 : 고용노동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경기부진으로 지난달 수출과 수입이 모두 악화되면서 교역조건이 16개월째 나빠졌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9년 3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92.27(2010=100)로 전년 동기 대비 5.1% 하락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한다.


지난달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가격(-6.0%) 및 수입가격(-1.0%)이 모두 하락한 영향을 받았다. 국제유가 상승과 더불어 반도체 호황 사이클 종료 등으로 수출입 여건이 나빠진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지속적으로 하락추세다.

자료 : 고용노동부

자료 : 고용노동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같은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 상황이 모두 악화했다.

수출입의 변동을 나타내는 3월 수출물량지수는 화학제품 등이 증가했으나 전기 및 전자기기, 일반기계 등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3.0% 하락했다.


수출금액지수는 정밀기기 등이 증가했으나 전기 및 전자기기, 화학제품 등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8.8% 줄었다.


3월 수입물량지수는 섬유 및 가죽제품 등이 증가했으나 광산품, 일반기계 등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6.1% 하락했다.


수입금액지수는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증가했으나 일반기계, 광산품 등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7.0% 감소했다.


한편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총 상품의 양을 뜻하는 3월 소득교역조건지수도 전년 대비 7.9% 하락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