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김관영, 민주당 갈수도 있다고 말해"…金 "사실왜곡, 모욕적"

최종수정 2019.04.24 11:08 기사입력 2019.04.24 10:51

댓글쓰기

나경원, 한국당 의총에서 폭탄발언…김관영 "사람 바보만들려는 의도" 분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본회의장 앞 로덴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본회의장 앞 로덴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본인이 더불어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했다"며 폭로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즉각 부정하며 "사실을 왜곡하려는 의도다. 저에 대한 모욕"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 의원총회에서 "지난번 원내대표 회동에서 김 원내대표에게 '바른미래당이 끝까지 갈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제가 묻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끝까지 가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며 이어 "본인이 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이 여야 4당의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라고 할 수 있을까"라며 "범여권 세력의 야합이 마치 대한민국 국민 다수의 의견인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에 김 원내대표는 "사실을 왜곡해 사람을 바보로 만들려 한다"며 "원내대표로서 도가 지나친 발언"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에 따르면 당시 그는 패스트트랙을 하지 말라는 나 원내대표의 다그침에 "패스트트랙은 나의 소신이다. 특히 선거제 개혁은 민주당에 있었으면 이런 생각을 못했을 수 있는데 소수당이 돼보니까 (더 느꼈다)"며 "내가 나중에 민주당으로 갈수도, 한국당으로 갈 수도 있지만 소수세력의 득표율 만큼은 국회세력으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본인이 나중에 거대 양당에 몸담게 돼더라도 소수세력의 득표율은 인정해줘야 한다는 취지로 한 발언이라는 설명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 얘기는 쏙 빼고 민주당으로 갈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저를) 민주당의 2중대로 만든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의도는 아주 잘못됐다"고 항의했다. 그는 "원내대표로서 해야할 얘기가 있고 안해야할 얘기가 있는데 해도해도 너무한 수준"이라며 "저에 대한 모욕이다. 지난번 워크숍에서 바른미래당 간판 달고 내년 총선에 반드시 나가겠다고 공개적으로 얘기한 유일한 사람이라는 것을 기억해달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