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언론 "北김정은 전용열차, 북·러 국경 넘어 하산역 도착"(종합)

최종수정 2019.04.24 10:45 기사입력 2019.04.24 10: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탔을 것으로 추정되는 전용열차가 24일 오전 10시 4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40분)께 북·러 국경을 넘었다고 타스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이 이날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 전용열차는 두만강 위의 철교 '우호의 다리'를 지나 러시아 국경을 넘어 하산역에 멈췄다. 김 위원장은 하산역 도착 직후 열차에서 내렸고 러시아 환영단은 김 위원장에게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다. 러시아에서는 귀한 손님이 오면 쟁반에 빵과 소금을 담아 손님에게 건네는 관습이 있다. 러시아 환영단으로는 알렉산더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등이 나왔다.

타스통신은 하산역에서 북한 방문단을 맞은 나탈리야 카르포바 하산군 의회 의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하산역 도착 소식을 전하면서 "아마 지금 (김 위원장이) '김일성의 집' 박물관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일성의 집으로 불리는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은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방문을 앞두고 양측 우호를 기념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하산 지역에 세워졌으며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곧이어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해 이날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역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용열차는 하산 역에서 나와 단선 철로를 따라 연해주 도시 우수리스크로 향할 예정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우수리스크역 인근 경계가 강화됐지만 현재 역사에 시민들의 통행이 금지되진 않았다고 전했다.


타스통신은 하산~우수리스크 간 거리는 260km로 열차로 통상 7시간이 걸린다고 소개했다. 열차는 우수리스크에서 시베리아횡단철도(TSR)로 접어들어 블라디보스토크 방향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약 70km인 우수리스크~블라디보스토크 구간 이동에는 2시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타스통신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진행된다. 이번 김 위원장의 방러 수행단에는 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포함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