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비밀경찰 간부 3명, 중국으로 탈출?

최종수정 2019.04.24 09:51 기사입력 2019.04.24 09:47

댓글쓰기

日 도쿄신문 “직권남용 등 비리 적발돼 신변에 위협”…“체제불만 등 정치적 동기는 아닌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의 비밀경찰인 국가보위성 간부 3명이 지난달 하순 중국으로 탈출한 듯하다고 일본 매체 도쿄(東京)신문이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소식통 가운데 1명은 이들의 탈북 이유에 대해 "검열로 직권남용 등 비리가 적발돼 신변에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부정부패 척결이라는 이름 아래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동북부 랴오닝(遼寧)성으로 탈출했다. 이에 국가보위성 등 북한 당국이 이들의 뒤를 필사적으로 좇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탈북자 가운데 1명은 국가보위성의 고위직인 국장으로 인민군 장성급에 해당한다.

소식통들은 이들의 탈북과 관련해 "체제불만 등 정치적 동기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사정에 정통한 일본 정보 당국의 한 소식통은 "관련 정보가 있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조심스럽게 전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해 10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변경호 담당 부서인 호위사령부 간부의 부정축재가 발각된 뒤 당, 군, 국가기관 등으로 대상을 넓혀 계속 검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3일자 사설에서 "부정부패 행위 근절 투쟁을 계속 강력히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랴오닝성 선양(瀋陽)을 거점으로 스파이 활동 조사에 나섰던 국가보위성 해외반탐국(海外反探局ㆍ해외의 간첩 활동을 조사하는 조직) 간부가 실종되는 사건도 있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