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언론 "中정부, 자국 기업에 6월 말까지 北노동자 귀국조치 요청"

최종수정 2019.04.23 14:45 기사입력 2019.04.23 14:4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 정부가 북한 노동자들을 고용하고 있는 자국 기업들에게 이들을 6월 말까지 귀국 시키라고 요청했다고 23일 일본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올해 12월까지로 정한 북한 노동자의 송환 기간을 앞당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각국에 올해 12월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돌려보내도록 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 자국 기업에 북한 노동자 귀국 요청을 했으며 북한도 비슷한 시기에 중국에서 활동하는 군 계열의 무역회사에 6월 말까지 철수할 것을 지시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이같은 중국의 조치가 "미국과의 무역회담을 의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미국을 의식하는 중국에 대한 경제적 의존에서 벗어나기 위해 러시아와의 경제 강화를 도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다만 중국이 북한 노동자에 대해 단계적으로 송환 기간을 정하고 있어서이번 귀국 요청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곧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공식 보도했다. 시기와 장소, 수행단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러시아 현지 언론 등은 오는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