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자연·김학의 사건 특검' 주장 시민단체, 관련자 14명 수사의뢰

최종수정 2019.04.23 12:55 기사입력 2019.04.23 12:55

댓글쓰기

23일 오전 '윤지오 신변보호 및 방학썬 특검촉구 비대위'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장자연 사건' 관련자 6명과 전·현직 검사 8명을 수사해 달라며 경찰청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23일 오전 '윤지오 신변보호 및 방학썬 특검촉구 비대위'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장자연 사건' 관련자 6명과 전·현직 검사 8명을 수사해 달라며 경찰청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정의연대, 무궁화클럽 등 시민단체들이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특수강간 의혹 사건 관련 수사를 요청하고 나섰다.


23일 오전 '윤지오 신변보호 및 방학썬 특검촉구 비대위'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장자연 사건' 관련자 6명과 전·현직 검사 8명을 수사해 달라며 경찰청에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비대위는 "장자연씨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는 강력한 정황이 있으며, 유서로 알려진 문건은 유서가 아니라 법적 조치를 위해 준비한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과거 김학의 사건 가해자들은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피해자들만 수없이 조사한 끝에 두 번이나 무혐의 처분했다"며 "검찰에 수사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에 대해서 "윤지오씨의 신변을 철저히 보호하고 신변보호를 소홀히 한 경찰의 직무유기와 윤지오씨에 대한 모든 위협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