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온 중이온가속기 현장 설치 시동

최종수정 2019.04.23 14:00 기사입력 2019.04.23 14:00

댓글쓰기

25일 사업단 본부 이전, 5월부터 현장 체제 본격 가동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신동(대전) 라온 건설현장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신동(대전) 라온 건설현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본부를 '라온'(RAON) 시설 건설이 진행 중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대전 신동 현장으로 이전하고 가속기터널 내에 초전도가속모듈을 설치하는 작업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사업단은 이달 총 길이 520여미터 규모의 가속기터널 내에 초전도가속모듈들을 정렬 배치하기 위한 정밀 측량작업을 필두로 저에너지 초전도가속구간을 구성하는 'QWR·HWR 초전도가속모듈'의 설치작업에 들어가 내년 중으로 제품군의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단은 이를 위해 지난해 말 신동 현장의 초전도고주파 시험동과 초전도조립동 2개 건물의 임시사용허가를 취득, 올해 초부터 기반장치부, 가속장치부의 연구인력들이 상주하며 시험설비를 갖추는 등 가속장치 설치 준비작업을 진행해 왔다. 25일 이뤄지는 이번 사업단 본부 이전을 통해 전민동 KT대덕2연구센터 내 기존 본부에 근무하던 인력들도 신동 현장에 합류, 상주 근무하게 된다. 이로써 신동 현장 근무를 통해 사업 추진에 보다 강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권면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단장은 "사업단 본부의 신동 이전을 계기로 각급 연구·행정조직들의 협업 시너지를 극대화, 초전도가속장치의 연구개발·양산 및 설치를 비롯한 주요 과업들을 충실히 수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