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지구의 날 맞아 '수소 미디어 파사드' 이벤트 열어

최종수정 2019.04.23 08:49 기사입력 2019.04.23 08:49

댓글쓰기

현대차, '수소로 밝힌 미러 미디어 파사드' 이벤트
넥쏘 연료전지 활용해 구(舊) 서울시청 외벽에 영상
현대차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비전 공유

수소 에너지의 이미지가 투사된 구 서울시청의 모습(사진=현대차 제공)

수소 에너지의 이미지가 투사된 구 서울시청의 모습(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시와 함께 수소전기차 넥쏘의 연료 전지를 이용해 과거 서울시청 건물 외벽에 영상을 투사하는 '수소로 밝힌 미러 미디어 파사드'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수소 에너지의 원리를 보다 쉽게 알리고 현대차의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차는 22일 저녁 8시부터 서울시청 앞에서 진행된 불 끄기 행사와 동시에 이전 서울시청 외벽에 프로젝션 맵핑(표면에 빛으로 이뤄진 영상을 투사해 대상이 다른 성격을 가진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기술) 기법으로 수소 에너지의 이미지를 약 1시간 가량 선보였다.

영상에는 ▲수소가 만들어지기 전 물의 단계 ▲물이 수소와 산소로 분해되는 단계 ▲전기 분해로 생성된 수소 분자가 운동에너지를 갖는 단계 ▲수소 분자가 다시 물이 되는 단계 등 수소의 순환 과정이 담겼다.


특히 현대차는 넥쏘 5대의 수소 연료 전지로 전력을 만들어 빔 프로젝터에 공급했다. 수소 연료는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의 폐기물 에너지로 수소를 만드는 서울 월드컵공원 수소 충전소에서 조달했다.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 연료 전지를 활용해 불을 비춤으로써 보다 적극적인 미래 에너지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 에너지를 이해하는 것이 수소 사회를 맞이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지속 가능한 미래 에너지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친환경 미래 사회를 건설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구의 날은 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1970년 미국에서 처음 제정됐다. 세계 정부와 기업들은 매년 지구의 날 소등 행사 등을 실시해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