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러 극동-북한 교역 68%↑…제재 탓에 러-북 전체 교역 전년比 56%↓

최종수정 2019.04.12 19:58 기사입력 2019.04.12 1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지난해 러시아 극동 지역과 북한 사이의 교역규모가 전년 대비 70% 증가했다.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ㆍ북극개발부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은 타스 통신을 통해 "지난해 극동연방관구와 북한 간 교역이 254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 대비 68% 늘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북한에 수출한 품목은 육류를 포함해 연료와 기계 등이다. 코즐로프 장관은 "두 국가가 비제재 품목 교역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극동 지역과 북한 간 교역 증대는 지난해 러-북 전체 교역이 전년 대비 56% 급감한 가운데 나온 것으로 교역이 러시아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방증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러시아 연방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러-북 교역 규모는 3405만 달러로 전년 대비 56% 이상 감소했다. 유엔 안보리 제재 등이 러시아와 북한의 교역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달 6일 모스크바에서 경제협력 문제를 논의하는 '러-북 통상경제·과학기술 협력 정부 간 위원회 '제9차 회의를 개최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