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근 3개월간 대기업 계열사 23개 줄어…"경영효율화 목적 흡수합병 활발"

최종수정 2019.02.07 10:10 기사입력 2019.02.07 10:10

댓글쓰기

공정위,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현황 공개

최근 3개월간 대기업 계열사 23개 줄어…"경영효율화 목적 흡수합병 활발"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최근 3개월간 대기업집단 소속회사가 23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 등이 활발하게 진행된 결과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 기간 중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현황을 7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달 1일 현재 현재 60개 대기업집단의 소속회사는 총 2057개로 최근 3개월간 소속회사는 67개가 증가하고, 90개가 감소해 총 23개가 순감소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선 3개월간은 대기업집단의 전체 소속회사 수가 증가했으나 최근 3개월간은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 등이 활발해 소속회사 수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3개월간 동안 26개 집단이 총 67개사를 계열사로 편입했다. 계열편입 사유는 회사설립(28개)과 지분취득(25개), 기타(14개) 등이다.


전자상거래와 방송 산업 분야 등에서 계열편입 사례가 대표적으로 나타났다. 신세계 카카오 , 네이버는 각 기업집단의 주력회사인 ㈜신세계, ㈜이마트, ㈜카카오, 네이버㈜에서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세계몰과 ㈜이마트몰, ㈜카카오커머스, 엔스토어㈜를 설립했다. 태영은 e-스포츠 관련 방송 사업을 영위하는 ㈜에스비에스아프리카티비를 ㈜아프리카와 합작해 설립했다. 카카오는 연예매니지먼트사인 ㈜숲엔터테인먼트 등 5개사를 인수했다.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기업 구조 개편 사례도 있었다. 유진의 소속회사 유진기업㈜이 현대산업㈜ 등 11개사를 합병했다. 한국통운㈜은 대전로지스틱스㈜ 등 6개사를 합병해 유진의 레미콘 및 물류 사업 분야에서 유사 사업군이 통합됐다. 또 하림은 농업회사법인 ㈜선진한마을이 양돈 농업을 영위하는 ㈜제일종축 농업회사법인, ㈜유전자원농업회사법인, ㈜보람농업회사법인을 합병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