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김복동 할머니 별세 애도…“고인의 명복을 빈다”

최종수정 2019.01.29 13:54 기사입력 2019.01.29 13:54

댓글쓰기

“日, 진정성 있는 사죄와 피해보상 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복동 할머니 별세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평생을 통해 보여주신 용기와 헌신을 기억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스물 세분 밖에 남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를 발전시키고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면, 지난 역사의 잘못을 반성하고 진정성 있는 사죄와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또한 대선 당시 약속대로 한일 위안부 합의를 폐기하고 재협상을 통해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를 받아내는 성과를 거둬야 한다”며 “이미 고령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더 이상 기다릴 시간이 없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김복동 할머니의 뜻을 받들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