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당 대표 출정…비대위만 넘어서면 '황교안의 시간'(종합)

최종수정 2019.01.29 16:20 기사입력 2019.01.29 11:29

댓글쓰기

"北 칭송세력이 광화문 점거"…'무덤에 있어야할 386' 靑 비판

출정식서 '통합' 강조…내일 비대위서 출마자격 의결이 변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강나훔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의 차기 당 대표 선출전(戰)에 공식 합류했다.


황 전 총리는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당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이날 "무덤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21세기 대한민국의 국정을 좌우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 선명성을 강화했다.


황 전 총리는 이어 "김정은을 칭송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세력들이 광화문 광장을 점령하고, 80년대 주체사상에 빠졌던 사람들이 청와대와 정부·국회를 장악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무기를 머리에 이고는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갈 수 없다. 북한의 독재와 인권탄압을 놓아두곤 진정한 한반도의 새 시대를 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당과 거리를 뒀던 황 전 총리는 이달 초 입당과 함께 정치권의 중심에 섰다. '야권 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1위'라는 타이틀은 그를 한 달 사이 유력한 당 대표 후보로 만들었다. 당권 경쟁주자들은 물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비박(비박근혜)계가 일제히 황 전 총리를 견제한 것은 그만큼 그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출정식에서 '통합'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중도세력과의 확장성이 약한 데다 그가 당선될 경우 '친박(친박근혜)의 부활'로 또다시 계파갈등을 낳을 수 있다는 당내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정권을 찾아오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자유우파의 대통합과 당의 외연확대를 통해 압도적 제1당을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나부터 특권 내려놓기 ▲당의 중심 인물들이 모두 참여하는 대통합 정책 협의회 구성 ▲문호개방을 통한 인재풀 확대라는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헌법가치에 대한 뜻이 같다면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물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도 통합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자유우파는 헌법가치를 존중해서 나라를 일으켰고 오늘의 부강을 이끌어온 분"이라며 "헌법가치에 뜻을 같이한다면 폭넓게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가 더 공을 들인 것은 태극기 부대다. 그는 태극기부대가 탄핵 7적에 대한 입장정리 없인 통합이 힘들다고 말하고 있는데 대해 "태극기세력은 우리나라를 여기까지 오도록 헌신하고 봉사하신 귀한 분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런 분들과 함께 가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쉽지 않지만 대화하고 소통하면 길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제 갓 첫발을 뗀 그에게 주어진 첫 번째 과제는 입당한 지 3개월이 넘지 않아 생긴 출마자격 논란 파고를 넘는 것이다. 이는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과 비대위원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당의 결정을 따라야 하는 황 전 총리는 선관위 회의가 열린 이날, 출마를 공식선언하는 것으로 정면돌파 의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당 선관위의 결정은 황 전 총리의 출마에 문제가 없다는 방향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크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물론 선관위에 판단을 요청한 한선교 상임전국위원회 의장도 사견임을 전제로 하면서도 출마자격을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관건은 비대위원회의 의결이다. 비대위 일부가 반대하는 데다 김 비대위원장 역시 황 전 총리의 불출마를 공개적으로 요청한 바 있어 결과를 장담하기 힘든 탓이다. 다만 비대위라는 산만 넘으면 이번 전당대회는 '황교안의 시간'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황 전 총리는 출마 당일 공개된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마저 꺾는 등 몸값이 오를 대로 올랐다.


다만 그에게 따라붙는 국정농단 꼬리표를 지금 떼어내지 않으면 정치인생 평생의 족쇄가 될 수도 있다. 황 전 총리는 당장 법무부 장관 시절 통합진보당 해산, 강제징용 판결에 관여했다는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최순실'과의 접점도 없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지만 의혹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계파갈등의 불씨가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입장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는 만큼 당권 경쟁주자들에게 공세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현명하게 극복해 돌파하느냐 못 하느냐는 정치인 황 전 총리에게 달렸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