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정부,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기업 제재 (종합)

최종수정 2019.01.29 07:57 기사입력 2019.01.29 07: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의 퇴진을 압박 중인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8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기업 PDVSA(Petroleos de Venezuela)를 상대로 자산 동결, 송금 금지 등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PDVSA는 오랫동안 부패의 매개체가 돼 왔다"며 이 같은 내용의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석유는 베네수엘라에서 외화 확보와 수입의 주요 원천이다.


이번 제재에 따라 미국의 관할권이 미치는 지역에서 PDVSA가 가진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과의 거래도 금지된다. 또 PDVSA의 미국 내 정유 자회사인 시트고(Citgo)가 기업을 운영할 수는 있지만, 수익을 마두로 정권에 송금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대신 회사 수익금은 접근이 차단된 미 계좌에 보관된다.


볼턴 보좌관은 "우리는 마두로와 그 패거리의 부패를 계속 폭로해왔다. 오늘 조처는 그들이 더는 베네수엘라 국민의 자산을 약탈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조처는 충분한 억압과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베네수엘라 국민을 지지하는 성명"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마두로 정권을 상대로 모든 외교적·경제적 수단을 동원한 압박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PDVSA 제재 지정은 마두로가 베네수엘라의 자산을 더는 전용하지 못하도록 막고 베네수엘라 국민을 위해 자산을 보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마두로 정권이 후안 과이도 임시대통령이나 민주적으로 선출될 정부에 신속히 통제권을 넘기는 것이 제재를 완화하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과이도 임시대통령과 국회, 베네수엘라 국민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외교적, 경제적 수단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임시대통령을 선언한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은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낸 성명에서 국회에 국영 석유기업 PDVSA와 그 자회사인 시트고의 새로운 이사회 인선 작업에 착수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주요 해외 자산에 대한 통제권을 확보하려는 조처라고 외신은 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