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명빈, 두번째 경찰 출석서 "고소인, 본인 횡령 감추려 폭행 녹취록 만들어"

최종수정 2019.01.06 10:14 기사입력 2019.01.06 10:14

댓글쓰기

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지난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가 지난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3년간 직원을 상습 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송명빈(50) 마커그룹 대표가 6일 두 번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9시께 피의자 신분으로 상습폭행 및 공갈 협박, 근로기준법 위반 등 혐의를 조사받기 위해 서울 강서 경찰서에 출석했다. 미리 준비한 원고를 꺼낸 송 대표는 "고소인 A씨에게 폭행과 폭언 관련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1차 조사에서 거짓 없이 모든 것을 사실대로 진술했고, 오늘도 모든 것을 사실대로 진술할 생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A씨는 마커그룹 주식회사의 대표이고 주식회사 달(DAL)은 A씨가 직접 창설한 회사"라며 "저는 특허와 학술연구를 책임지고 A씨는 경영 전반을 책임지기로 서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의 횡령 등으로 인해 회사 경영이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A씨가 회삿돈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개발 제품 관리도 부실하게 하는 등 회사가 점점 어려운 상태로 치닫게 됐다"며 "A씨는 스스로 책정한 연봉이 9000만 원을 넘었으며 인센티브도 매년 1500만 원에서 2000만 원씩 스스로 기안해서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또한 송 대표는 A씨가 자신의 비위를 감추기 위해 폭행 녹취록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나와 이사회는 2018년 초 A씨에게 사직을 요구했고 성실한 업무 인수인계만 강조했으나 A씨는 사직 요구를 뒤로한 채 자신의 배임·횡령 혐의를 축소·은폐·은닉하는 일에 몰두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A씨는 나의 폭행과 폭언을 수집하는 데 자신의 모든 역량을 쏟았다"며 "대부분의 일반인은(일반인이었다면) 22개의 폭행(폭언) 녹취록을 만들기 전에 사직하거나 경찰에 신고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A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12일 고소당했다. 이후 송 대표가 A씨를 폭행하는 내용의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자신이 2016년 3월부터 3년 동안 송 대표로부터 쇠파이프, 각목, 구둣주걱 등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