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에서 빛난 위너 김진우·이승훈의 직진 추리…"JYP 창법"

최종수정 2019.01.06 15:45 기사입력 2019.01.06 15:45

댓글쓰기

직진 추리를 뽐낸 위너 김진우, 이승훈. 사진=MBC 제공

직진 추리를 뽐낸 위너 김진우, 이승훈. 사진=MBC 제공




[아시아경제 이건희 인턴기자] 위너 김진우·이승훈의 추리가 빛난다.

6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 가왕 ‘독수리 건’의 독주를 막을 실력파 복면 가수들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판정단으로 아이돌 음원 강자 ‘위너’의 이승훈과 김진우, 매력만점 개그우먼 이국주, 라이징 걸그룹 ‘공원소녀’의 레나 그리고 재치 넘치는 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합류해 자리를 빛냈다.

이 중에서도 위너 이승훈, 김진우의 직진 추리가 빛났다. 이들은 “JYP에서 사용하는 창법이다”, “제스처를 보니 아이돌은 아니다” 등의 공격적인 발언으로 추리에 앞장섰다. 이어 개인기에서도 야망을 드러내며 직접 무대에 올라 복면 가수의 개인기 스틸까지 시도했다고 전해진다.
라디오 DJ로 활약 중인 이국주와 '현역 아이돌' 레나는 아이돌 감별사를 자처하며 추리에 힘을 실었다. 두 사람은 “세븐틴의 민규나 펜타곤의 우석씨 같다”, “라붐의 소연씨와 목소리가 비슷하다” 등 여러 아이돌의 실명을 거론하며 추리를 이어갔다. 과연 그녀들의 아이돌 레이더망에 걸린 복면 가수가 누구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외에도 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발음을 보니 외국 생활을 한 것 같다”, “독일 쪽은 아니고 영미권이나 이탈리아 쪽 같다” 등 독특한 ‘재외국민 구분 추리’로 판정단의 추리에 힘을 실어줬다.

기해년 새해 판정단의 추리 실력은 과연 어느 정도일지 신년운세만큼이나 흥미진진한 판정단들의 추리 대전은 이날 오후 5시 MBC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건희 인턴기자 topkeontop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