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사모, 유재석 수상 소감에 왜 발끈했나…다같이 잘 살자고 하면 '좌빨'?

최종수정 2016.12.31 03:01 기사입력 2016.12.30 16:39

댓글쓰기

박사모/ 사진= 아시아경제 DB

박사모/ 사진=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박사모'가 개그맨 유재석의 수상소감을 걸고 넘어졌다.

29일 일부 박사모 회원이 '2016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유재석의 수상 소감에 대해 유감을 나타낸 것.

박사모 회원들은 "애매모호한 발언으로 무한도전 시청자들을 우습게 보면 안 된다"며 "이참에 확실하게 좌빨 연예인이 누군지 알게 됐으니 유재석이 광고 출연하는 제품은 불매운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한도전이 촛불세력을 지지하는 뉘앙스의 말을 방송 중간중간에 넣고 박근혜 대통령 담화문 패러디까지는 참았는데, 소감으로 말한다는 게 고작 이런 거였나"라며 "당신은 김제동과 다를 게 없다"라고 발끈했다.

이날 유재석은 MBC 대상 수상소감으로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운다. 요즘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 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라고 말한 바 있다.
박사모의 주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사모, 아직도 좌빨 타령?", "꽃길 걷자는 게 왜 좌빨인지 모르겠네요. 다 같이 잘 살자고 하면 빨갱이인가", "박사모의 논리를 모르겠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