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 결혼했어요' 조타-김진경 수족관 알바 데이트 '3만원의 행복'

최종수정 2016.12.19 18:40 기사입력 2016.11.26 18:03

댓글쓰기

조타 김진경.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조타 김진경.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우리 결혼했어요' 조타와 김진경이 함께 아르바이트 에 나섰다.

26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삼삼커플' 조타와 김진경이 돌고래 수족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함께 돌고래 수족관을 청소하고 돌고래에게 먹이를 주며 데이트 같은 아르바이트를 했다.

돌고래를 본 김진경은 “아기를 보는 것 같다”고 좋아했고, 조타 역시 “아르바이트를 하는 게 맞나 했다. 너무 귀여웠다”고 즐거워했다.

아르바이트 비로 3만원을 받은 두 사람은 적은 돈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김진경이 "돈이 있으니 무엇이든 사줄 수 있다"고 하자 조타는 식혜가 먹고 싶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식혜와 몽돌빵을 먹으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조타는 “알바비 벌어서 원하는 걸 다 살 수 있었다”고 했고, 김진경은 “삼삼의 럭셔리는 지금부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