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최초 조성 ‘경의선 책거리’ 사진전·대형 트리 전시

최종수정 2016.11.22 11:08 기사입력 2016.11.22 11:08

댓글쓰기

마포구, 책과 연계 체험 위주 구성...29일 7m 크리스마스 대형 트리 전시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전국 최초의 책 테마거리인 ‘경의선 책거리’에서 전시회와 체험 등 겨울철 문화·예술을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구는 지난달 28일 전국 최초로 경의선 홍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와우교까지 250m 구간에 책 테마거리인 경의선 책거리를 개장했다.

경의선 책거리는 열차모양의 부스와 시민이 사랑하는 책 100선이 새겨진 조형물, 텍스트를 형상화한 숲 조형물과 옛 서강역사를 재현한 미니플랫폼, 옛 철길을 그대로 보존한 폐철길 등 예술과 재미를 더해 지성과 문화, 예술이 어우러진 관광명소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구는 추운 겨울 문화 인구가 책에 좀 더 흥미를 갖고 책거리를 방문할 수 있도록 동절기에 맞는 다양한 볼거리와 연령별 문화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주요 프로그램은 크게 기획전시와 외부전시 및 프로젝트로 총 3개 분야로 진행된다.
기획전시는 우선 22일부터 12월4일까지 사진작가인 박종인의 사진전이 경의선 책거리 문화산책 갤러리에서 열린다.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작가가 20여 년간 국내 곳곳을 다니며 낯선 길에서 삶이 가르쳐 준 철학을 연재한 ‘박종인의 땅의 역사’ 중 30여 점의 사진을 엄선해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며 현장감을 살린 땅과 하늘의 모습을 생생한 사진으로 담았다.

더불어, 10명의 유명 일러스터들의 겨울동화를 소재로 한 작품 30점과 70여 점의 페이퍼토이 작품의 콜라보레이션전이 오는 12월 7일부터 문화산책에 전시가 된다.

외부전시는 오는 29일 야외광장에서 크리스마스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7m 상당의 대형 트리와 2~3m의 소원 트리도 전시될 예정이며 그림책 캐릭터를 빛으로 표현한 그림동화 일루미네이션도 12월 4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책거리 전체에서 볼 수 있다.

이밖에도 ‘책마을 문화놀이’, ‘야호 책여행’ 프로젝트로 가족과 연인, 친구 등 남녀노소 누구나 문화놀이를 참여해 보는 그림책스쿨, 동화책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을 12월 7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문화산책과 창작산책, 공간산책 곳곳에서 열린다.

경의선 책거리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구는 각계각층이 참여할 수 있는 볼거리·즐길거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책거리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책거리에 대한 친화적 분위기를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전국에서 ‘책’을 테마로 거리를 조성한 사례는 ‘경의선 책거리’가 최초다. 젊음의 상징인 홍대를 찾는 많은 이들에게 겨울 분위기와 어울리는 다양한 볼거리와 프로그램으로 책과 친숙해 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 경의선 책거리가 홍대의 중심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