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춘 “엘시티 의혹에 문재인 연루? 새누리당이면 모를까” 루머 일축

최종수정 2016.12.19 20:52 기사입력 2016.11.18 11:34

댓글쓰기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아시아경제DB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해운대 엘시티(LCT) 의혹과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 관련 인사들이 이영복씨랑 어떤 관계가 있었을까? 이건 연관성이 희박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엘시티 비리 연루설을 부인했다.

그는 엘시티 비리 의혹의 핵심인 시행사 청안건설 이영복씨에 대해 "1990년대 후반 다대만덕지구 특혜 사건 때 이미 정계나 관계, 공무원들에 대해서 다 불지 않고 본인이 감당하고 감옥을 살았다"며 "그래서 부산에서는 이영복씨 돈은 먹어도 괜찮다는 신화를 남긴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항간에 떠도는 친노 인사들의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부산 사람들은 어지간하면 이영복이 어떤 사람인지 다 안다. 문 전 대표나 그 관련된 사람들이 이영복씨 뇌물을 받고 그랬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잘 안 된다"며 일축했다.

이어 "새누리당 측 인사였으면 과거부터 쭉 관계를 가져오거나 친분이 있는 사람이 많다. (새누리당이 연루됐다면) 그것은 자연스럽고 이상할 게 하나도 없다"면서 "부산은 지난 30년 동안 새누리당 천하였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10년 동안에도 그건 마찬가지였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엘시티 비리 의혹 철저 수사와 관련자 엄단 지시가 새누리당 비박계 견제용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충분히 의심을 해볼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구체적인 정보가 없으니까 이렇다 저렇다 말씀드리기가 힘들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엘시티 관련 루머 유포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