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스포츠도시 사업, 특정기업 지원 아니다" 해명

최종수정 2016.11.07 20:45 기사입력 2016.11.07 2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문화체육부(이하 문체부)는 스포츠도시 사업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인 최순실씨 일가 등 특정 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이 아니라고 7일 해명했다.

문체부는 이날 일부 언론에서 '정부 60억 스포츠도시 계획, 최순실 안(案)과 판박이'라는 제하의 기사로 "최씨 일가가 이권을 노리고 특정 도시 중심의 사업을 진행했고 정부 계획도 이에 발맞춰 추진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라고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스포츠도시 사업이 올해까지 책정되지 않았던 예산 20억원이 추가된 내년 신규 사업이라고 보도됐는데 이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스포츠도시 사업은 올해 이미 20억 원이 반영된 사업으로 내년도 신규 사업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올해 사업 예산도 정부 제출안으로 확정된 예산이 아니며,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스포츠도시 사업은 국제경기대회 시설 등 인프라가 구비된 도시를 선정해 관련 프로그램의 개발, 운영 등을 통해 스포츠에 특화된 도시를 만드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 정부가 3년에 걸쳐 60억 원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60억원을 매칭하여 총 120억원으로 운영하는 사업으로서, 운영 주체는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된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기사의 보도 내용처럼 특정 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문체부는 끝으로 올해 스포츠도시는 자격 기준을 충족하는 도시를 1차적으로 선정한 후, 외부 인사로만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사업계획서 평가를 통해 2개 도시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