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공무원 도로함몰 방지 신공법 개발

최종수정 2016.11.07 09:07 기사입력 2016.11.07 09:07

댓글쓰기

관악구 공무원 1년간 시행착오 끝에 하수관로 파손 복구 신공법 개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석촌호수 도로함몰, 신촌 현대백화점 앞 도로함몰, 인천 중앙시장 도로함몰 등 최근 1~2년 사이 대도시에서 발생한 대규모 도로함몰 사고로 인해 국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일파만파로 커져 새로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최근 2년간 서울시에서 발생한 도로함몰 사고에 대해 분석한 결과 약 70~80%가 하수관로 문제였다.
매설된 지 오래된 노후관로에 크고 작은 파손으로 토사가 유실돼 비가 오거나 차량 하중에 의해 순간적으로 함몰이 일어났다.

관악구(구청장 유종필)가 도로함몰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소규모 하수관로 파손부분에 대한 영구적인 원상복구 신공법을 개발해 화제다.

하수관로 파손 부위가 클 경우는 대대적인 개량공사를 시행하지만 파손 부위가 작을 경우에는 전근대적인 공법(합판을 댄 후 콘크리트 타설)이외에는 마땅한 보수공법이 없었다.
하수관로 보강 공사

하수관로 보강 공사


이번에 개발한 신공법은 공공기관은 물론 노후 건축물 신축 시 발생하는 개인하수도 연결 등에 일반인도 저렴하게 시공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시공 시 연결 또는 폐공부분에 개발된 신개념 거푸집을 설치(삽입)하고 콘크리트 타설(뚜껑 닫기)만 하면 쉽고 빠르게 원상복구가 가능하다.

이번 발명품은 현재 특허출원 중이며, 전문가의 검토결과 우수성이 인정돼 무난하게 특허출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특허 등록 후에는 민간 기업과 실시권을 체결해 구 재정수입 증대도 기대된다.

구는 가뭄에 노출된 가로수, 수목, 녹지대에 일정량의 물을 장시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수목 물공급용 물주머니’를 개발해 특허를 획득한 바 있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주민들 안전을 위해 직원들이 1년간 시행착오 끝에 신공법 개발에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 개발과 행정 프로세스 개선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