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반도체 강소기업 '센트럴글래스' 평택에 둥지

최종수정 2016.10.24 11:34 기사입력 2016.10.24 10:42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오른쪽)가 일본을 방문해 센트럴글래스와 2500만달러 규모의 평택지역 투자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오른쪽)가 일본을 방문해 센트럴글래스와 2500만달러 규모의 평택지역 투자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세계 최초로 반도체 세정공정용 특수소재 상용화에 성공한 일본 강소기업이 경기도 평택에 생산거점을 마련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24일 일본 도쿄 소재 제국호텔에서 센트럴글래스 주식회사와 2500만달러(FDI) 규모의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도쿄에 본사를 둔 센트럴글래스㈜는 PDP TV용 유리기판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의료용 마취제 시장 점유율 세계 1위인 유리, 화학 전문기업이다. 연 매출액은 2354억엔(한화 2조5600억원)이다.

센트럴글래스는 평택에 공장을 짓고 반도체 세정공정용 특수소재 제조를 추진한다.

경기도는 이번 투자로 한국 고객사들의 반도체 공정 실패율이 대폭 개선돼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수입에 의존해오던 물량을 국내 생산을 통해 확보하게 돼 향후 5년간 800억원의 수입대체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센트럴글래스는 평택 오성단지에 설립할 공장을 통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메이저 반도체 제조사에도 제품을 수출, 공급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향후 5년간 1000억원의 수출을 기대하고 있다..

남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센트럴글래스처럼 끊임없이 연구하고 도전하는 기업이 바로 미래의 산업을 이끈다"며 "앞으로 투자가 현실화되고 많은 일자리가 생길 수 있도록 경기도가 든든한 친구가 되겠다"고 밝혔다.

사라사와 슈이치(皿澤修一) 센트럴글래스 대표는 "여러 후보지를 검토했는데 입지, 인재 등 경기도의 투자 조건이 가장 좋았다. 특히 경기도의 원스톱 지원 약속에 주저없이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는 한국뿐 아니라 해외 반도체 산업 발전과 고용촉진에 기여할 것이다. 경기도와 회사가 함께 발전하길 기원하다"고 화답했다.

반도체 제조업체는 300mm 웨이퍼 한 장당 소요되는 비용이 일정하기 때문에 단위면적 당 얼마나 많은 양의 반도체(칩)를 생산하느냐에 따라 생산성과 경쟁력이 좌우된다.

반도체 업계는 해마다 거듭되는 미세화로 인해 세정공정이 기술적 한계에 도달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번 센트럴글래스의 특수 소재 적용을 통해 이러한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