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체육훈장 최고 등급 ‘청룡장’…대상자 아니였는데 예외 인정해 수상

최종수정 2018.09.12 21:48 기사입력 2016.10.14 16:05

댓글쓰기

김연아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피겨여왕' 김연아가 청룡장을 수상했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제54회 체육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 9명과 체육발전 유공자 115명에 대한 시상이 있었다.

김연아는 청룡장을 받았는데, 이는 체육훈장 최고 등급이다. 국제대회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체육인에게 수여하는 체육훈장은 청룡장(1등급), 맹호장(2등급), 거상장(3등급), 백마장(4등급), 기린장(5등급), 포장으로 나뉜다.

앞서 김연아는 2012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공로로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은 적이 있다. 원래 김연아는 '훈장을 받은 후 7년 이내에는 다른 훈장을 받지 못한다'는 현행 행정자치부 규정에 따라 이날 수여 대상자가 아니었다. 하지만 '공적이 뚜렷한 경우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으로 심사를 거쳐 청룡장을 받게 됐다.

한편 체육의 날은 지난 1962년 국민체육진흥법에 의해 제정돼 올해로 54번째를 맞이했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