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제재 결의 위반 '계좌 동결' 첫 확인"

최종수정 2016.10.14 08:34 기사입력 2016.10.14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올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가 시행된 이후 은행계좌 동결 조치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4일 벨라루스 정부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위반한 자국 내 은행계좌를 동결했다고 보도했다.

드미트리 미로치크 벨라루스 외교부 대변인은 VOA와 통화에서 "자국 은행 한 곳이 해당 계좌의 외부거래를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체적인 정보 공개는 거부했다.

미로치크 대변인은 안보리에 관련 내용을 제공했다며 "안보리가 추가 문의를 할 경우, 유엔 회원국으로서 관련 절차에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보리 결의 2270호는 대량살상무기(WMD) 개발과 연관된 북한 정부와 노동당의 해외계좌를 동결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