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국감]국가 소유 노는 땅 여의도 6배 달해

최종수정 2016.10.03 10:50 기사입력 2016.10.03 1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가 소유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 '노는' 땅이나 건물이 많아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받은 '관리청별 유휴 행정재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말 정부가 관리 중인유휴 행정재산은 1944만㎡(약 588만평), 금액으로는 6734억원에 달했다.

유휴 행정재산 총면적은 서울 여의도 넓이(약 290만㎡)의 6배가 넘는 수준이다.

유휴재산은 정부가 보유한 행정재산의 활용계획이 변경되는 등 이유로 공용, 공공용, 기업용, 보존용 재산으로 사용되지 못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토지가 1942만㎡(587만평), 6661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건물은 1만8044㎡(5458평), 72억여원이었다.
박명재 의원은 "각 부처는 행정재산을 '우리 소유'라고 인식하면서 행정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재산까지 계속 갖고 있으려는 경향이 보인다"면서 "이렇게 되면 해당 재산의 활용가치가 떨어지는 부작용이 발생한다"고 꼬집었다.

기관별로 관리하고 있는 유휴재산 금액을 보면 국토교통부가 4312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법원(1196억원), 국방부(522억원), 경찰청(227억원), 농림축산식품부(15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박 의원은 "부처별 이기심이나 무관심 속에 방치된 행정재산이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의 국유재산법 개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