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관광홍보대표단 中 '선전·충칭' 관광객 유치

최종수정 2016.10.02 12:34 기사입력 2016.10.02 12:34

댓글쓰기

경기도관광홍보대표단이 중국 선전과 충칭시를 방문해 경기도 주요 관광설명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관광홍보대표단이 중국 선전과 충칭시를 방문해 경기도 주요 관광설명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중국 선전과 충칭지역에서 관광객 유치 설명회를 개최, 3000명의 유커를 유치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는 경기관광공사, 안산시, 광명시, 도내 관광업계 관계자 등 18명으로 경기관광홍보대표단을 꾸려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중국 선전시와 충칭시에서 현지 관광업체 관계자 20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관광홍보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대표단은 이번 설명회에서 선전과 충칭지역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스키, 바다, 벚꽃, 단풍 등을 소개하고, 용인 에버랜드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 등을 홍보했다.

용인 에버랜드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청소년 단체 3000명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과천 서울랜드는 현지 주요여행사인 선전 CITS와 사계절 상품을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양평 청춘뮤지엄은 쁘띠프랑스와 공동코스를 개발하고 충칭의 현지 여행사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입장권을 직거래 판매할 계획이다.
도내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 고급 관광상품도 출시된다.

광명시는 선전의 광휘여행사와 관광상품을 개발하기로 협의하고 광명동굴 입장권 1000매를 판매하기로 했다. 광명시는 또 충칭 장강영상국제여행사와 겨울 방학기간에 활용할 수 있는 가족여행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안산시는 중국 현지 주요 여행업계와 네트워크를 통해 서해바다자원을 활용한 고급 관광 상품 개발에 나선다.

이 외에도 수워 노보텔은 현지 여행사와 중국 스키 관광객 유치에 합의했고 포천 허브아일랜드는 고급 자유여행 상품으로 허브힐링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해 온라인 판매를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관광홍보설명회에 참가한 안산시, 광명시, 도내 주요 관광업계가 알찬 성과를 거둬 고무적이었다"며 "앞으로도 도 관광 상품 개발과 유커 유치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와 경기관광공사는 11월 중 선전과 충칭 주요 여행사 관계자 20여명을 대상으로 경기지역 팸투어를 실시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