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진욱 고소女 “꽃뱀으로 몰지 마라”…추가 제출할 상해진단서엔 무엇이?

최종수정 2016.07.18 20:04 기사입력 2016.07.18 10:28

댓글쓰기

이진욱

이진욱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배우 이진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A씨가 상해진단서를 경찰에 추가 증거로 제출할 예정이다.

18일 스타뉴스는 A씨 측 변호인의 말을 인용해 "오늘(18일) 중 지난 주 병원에서 받은 상해진단서를 경찰에 추가 증거로 제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A씨는 앞서 성폭행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신체에 멍이 든 사진과 현장 사진을 경찰에 증거로 제출한 바 있다.

변호인은 "이진욱에게 진정한 사과를 원했기 때문에 추가 증거가 있었지만 아직 제출하지 않았다"면서 "경찰 조사 당시 이진욱의 대응은 마치 A씨를 꽃뱀으로 몰아가는 것 같다. 더 강경하게 대응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이진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14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이진욱이 자신의 집으로 찾아와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에 이진욱도 A씨를 무고죄로 맞고소한 상태다.
이진욱은 17일 오후 7시부터 약 11시간 동안 서울 수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 앞서 이진욱은 "내가 얼굴이 알려졌다는 이유만으로 상대방이 무고하는 것에 대해 정말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무고는 정말 큰 죄"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이진욱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 A씨와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라며 강제성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