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숲 돌보미’도민 참여 분위기 확산

최종수정 2016.07.11 15:42 기사입력 2016.07.11 15:42

댓글쓰기

"419개 단체 1만 3천여 명…‘숲 속의 전남’만들기 앞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숲 속의 전남’만들기 사업의 하나인 ‘숲 돌보미’활동에 주민과 기업, 학교, 단체 등의 자발적 숲 조성·관리·참여가 확대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숲속의 전남’만들기와 함께 시작한 ‘숲 돌보미’는 생활 주변에 조성된 쌈지숲, 가로수, 마을숲 등을 대상으로 잡초 제거, 비료 주기, 전지·전정, 쓰레기 줍기 등 개인과 단체가 자발적으로 참여해 숲을 가꾸는 사업이다.

지난해 새마을회, 부녀자회, 청년회, 기업, 학교 등 247개 단체 8천 551명이 참여한데 어어 올 상반기 172개 단체 5천 297명이 추가로 숲 돌보미 협약을 체결, 지금까지 419개 단체, 1만 3천 848명이 참여해 29만 3천 그루를 심고, 잡초 제거, 비료 주기, 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숲 속의 전남’만들기 설문조사 결과 숲 돌보미 활동에 61.7%가 참여 희망의사를 밝혔으며, 이 가운데 20.6%는 ‘꼭 참여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순천에서는 4∼5월 동안 이수로타리클럽 회원, 신대이장단협의회, 신대부녀회 등 6개 단체 275명이 참여해 전액 자부담으로 후박나무 70그루 식재, 해바라기·유채 2만 8천 립 파종, 신대지구 화단 조성 등에 나섰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숲돌보미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숲 돌보미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과 단체는 시군 누리집이나 산림부서에 전화, 방문을 통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기간을 정해 참여할 수 있다.

윤병선 전라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생활권 숲 조성·관리에 주민?단체?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것은 지역공동체 의식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녹지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효율적”이라며 “앞으로도 숲 돌보미에 도민들의 지속적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에는 도시산림공원 24개소, 쌈지숲 353개소, 명상숲 144개소, 나눔숲 60개소, 가로수 6천 503km가 조성돼있으며, 그동안 행정인력과 공공예산으로만 관리해왔다.

전라남도는 ‘숲 속의 전남’중·장기계획을 수립,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숲 돌보미 활동 등을 펼쳐온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아 지역발전위원회 주관 지역발전사업 우수사례로 선정돼 1억 3천만 원의 지역 역량 강화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