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수, 6경기 연속 안타…최지만 ML 복귀전

최종수정 2016.07.10 12:14 기사입력 2016.07.10 12:14

댓글쓰기

김현수 / 사진=볼티모어 오리올스 공식 페이스북

김현수 / 사진=볼티모어 오리올스 공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여섯 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김현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31(151타수 50안타)을 유지했다.

김현수는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나가 에인절스 선발 닉 트로피아노와 풀카운트 대결 끝에 볼넷을 골랐다. 3회말 1사 2루에서는 두 타석 연속 풀카운트까지 갔으나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6회말 선두타자로 트로피아노의 초구를 밀어쳐 안타를 때렸다. 최근 여섯 경기 연속 안타. 2-2로 맞선 7회말 2사 1, 3루에서는 불펜 투수 조 스미스에게 삼진을 당했다.

에인절스의 최지만은 이날 메이저리그로 승격했다. 그는 지난 5월 12일 방출 대기 조처된 뒤 마이너리그행을 받아들였고, 트리플A 마흔네 경기에서 타율 0.329에 4홈런 27타점을 올려 빅리그로 돌아왔다.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2타수 무안타에 볼넷 두 개를 골랐다. 경기는 8회말 요나탄 스호프가 결승타를 터트린 볼티모어의 3-2로 승리로 끝났다.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는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2타수 무안타에 그친 뒤 6회초 2사 3루에서 대타 프랭클린 구티에레스와 교체됐다. 타율은 0.288(177타수 53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그는 이날 경기 도중 오른손에 통증을 느껴 11일 경기를 쉬고 올스타전 휴식기를 거친 뒤 16일 출전할 예정이다. 시애틀은 캔자스시티에 3-5로 졌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4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연속 안타 행진은 세 경기에서 마감했다.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50(164타수 41안타)으로 떨어졌다. 피츠버그는 홈런 네 개를 몰아치며 12-6으로 이겼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