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행 혐의 후 첫 홈경기, 강정호 "지금 오직 야구만 생각하고 있다"

최종수정 2016.07.09 12:20 기사입력 2016.07.09 12:20

댓글쓰기

강정호 / 사진=아시아경제 DB

강정호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자신에 대한 성폭행 혐의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지 매체 피츠버그 포스트 가젯은 강정호가 9일 PNC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앞서 취재진으로부터 받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 말했다.

강정호는 "난 지금 오직 야구만 생각하고 있다"면서 "안타깝게도 현 시점에서는 그 문제에 대해 아무런 이야기를 할 수 없다"고 했다.

성폭행 혐의 후 처음 나선 홈구장이었다. 강정호는 시카고에서 23세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경찰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다. 강정호는 "난 예전과 같은 하루를 보내고 있다. 달라진 것은 없다"고 했다.

강정호는 이날 경기에 결장했다. 피츠버구는 시카고 컵스를 8-4로 제압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