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행 혐의’ 박유천 이번주 소환…고소장 공개 청구엔 “곤란”

최종수정 2016.06.27 16:02 기사입력 2016.06.27 15:47

댓글쓰기

박유천 / 사진=스포츠투데이DB

박유천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네 차례 피소된 그룹 JYJ 박유천을 이번 주말 안에 소환할 방침이다.

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7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박유천을 불러 조사하겠다"며 "박유천은 성폭행 혐의 피고소인이자 무고·공갈혐의 고소인인 만큼 (첫 소환 후에도) 몇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환 통보는 아직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이 현재 사회복무요원 신분인 만큼 만약 주중에 조사를 받을 경우 공가를 받거나, 퇴근 후에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경찰은 박유천 소속사 측이 2~4번째 고소인이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것에 대해서는 "응하기 곤란하다"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청장은 "고소장을 공개해 피고소인이 고소 내용을 세세히 알게 되면 사건을 흐트러뜨릴 우려가 크다"며 "피해자에 대한 성행위 내용도 다 담겨 있어 이를 공개하면 명예훼손 문제도 생긴다"고 설명했다.
박유천 측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뒤 자신을 처음 고소했다 취소한 여성 A씨에 대해 무고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바 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