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잇단 측근인사 '논란'

최종수정 2016.06.23 12:20 기사입력 2016.06.23 09:19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남경필 경기지사 측근 인사로 시끄럽다. 총선 출마를 위해 도의회 새누리당 대표의원을 그만두고 떠났던 인물이 6개월만에 5급 별정직으로 컴백하고, 독단경영 등으로 직원과 갈등을 빚어오다 사퇴한 인사가 2개월여만에 다시 도청 입성을 앞두고 있어서다.

경기도는 지난 20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이우철 전 정책보좌관이 대변인으로 이동하면서 공석이 된 5급 별정직 자리에 이승철 전 경기도의회 새누리당 대표의원을 임명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도는 이 전 대표의 임명안이 인사위를 통과함에 따라 신원조회에 들어갔다. 이 전 대표는 이르면 다음 달 초 임명된다. 이 전 대표가 정책보좌관으로 임명되면 집행부와 도의회 간 소통 가교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도의회에서 여당 대표를 지낸 도의원이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 채 6개월도 안 돼 사무관급 별정직으로 오는 것은 '도의상'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지난 1월 누리과정 예산 논란으로 사상 초유의 준예산 사태를 겪고 있는 도중 무책임하게 대표의원직과 함께 도의원직을 사퇴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에는 조창희 전 경기문화재단 대표가 문화정책 자문관으로 내정됐다는 설이 나오면서 설왕설래다.

도는 지난 20일 '2016년 제10회 경기도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 공고'를 내고 문화정책 전문가 분야에 시간선택제 가급 1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임기는 2년으로 1주당 35시간을 근무한다.

도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이달 27~29일 응모를 받아 다음달 최종 전문가를 선발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도내 안팎에서는 조 전 대표 내정설에 무게를 두고 있다.

조 전 대표는 재단 재임 중 독단적 경영과 폭언, 노조 회유 등으로 직원들과 숱한 갈등을 빚어왔다. 조 전 대표가 문화정책 전문가로 오게 되면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의 문화정책과에서 근무하게 된다. 문화정책과는 경기문화재단의 업무 등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불과 2개월 전 경기도 피감기관 대표였던 사람이 이번에는 감독기관 자리로 옮겨가는 꼴이다.

경기문화재단 노조는 최근 채성령 경기도 대변인이 1급 검사역으로 발령나자 전문성 결여 등을 지적하며 낙하산 인사에 강력 반발하기도 했다.

경기도는 이외에도 홍보정책 추진요원(시간선택제 임기제 가급), 재정 및 경제분석 전문요원(시간선택제 임기제 가급) 등을 모집하면서 이들의 급여를 4700여만으로 책정하고 근무시간도 35시간으로 결정했다.

급여는 정규직 임기제 공무원과 비교할 때 700여만원 차이가 난다. 근무시간도 정규직 40시간에 비해 5시간정도 적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남 지사가 측근을 기용하기 위해 이처럼 정규직 임기제공무원 수준에 준하는 대우를 해주는 시간선택제 자리를 만든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들에 대한 공모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이뤄지면, 최종 합격자 발표는 7월 중 단행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