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 동영상 길이 제한 140초로 확대

최종수정 2016.06.22 09:07 기사입력 2016.06.22 09:07

댓글쓰기

영상 길이 30초에서 140초로 늘리고 좋아할만한 콘텐츠 추천
'바인' 시간 제한 늘리고 동영상 앞에 광고 붙여 크리에이터와 나눠

트위터, 동영상 길이 제한 140초로 확대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트위터가 업로드할 수 있는 동영상 길이를 30초에서 140초로 확대했다.

22일 트위터는 업로드 가능한 동영상 시간을 늘리고, 볼만한 동영상을 추천해 주는 탐색 기능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비디오 기능 개선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동영상은 기존과 동일하게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이나 PC에서 보유하고 있는 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으며, 원하는 140초 구간을 선택하면 된다.

트위터는 동영상 탐색 기능을 강화하고 영상 콘텐츠를 추천해 주는 기능을 도입했다. 타임라인에서 동영상 트윗을 클릭해 시청하면 해당 영상 아래로 이용자들이 좋아할 만한 영상들이 추가로 나타난다. 업데이트는 몇 주에 걸쳐 iOS와 안드로이드 이용자 모두에게 적용된다.

트위터는 향후 6초 영상으로 유명한 바인(Vine)의 시간 제한을 늘리고, 바인 크리에이터를 위한 수익 모델도 추가할 예정이다.
바인 크리에이터들에게 콘텐츠 제작을 통해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콘텐츠 앞에 브랜드 광고를 제공해 수익을 분배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인기 영상을 무료로 감상하고, 브랜드는 높은 광고 노출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연예인, 정치인 등 영향력 있는 트위터 이용자가 팬들과 더욱 효율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도록 돕는 '트위터 인게이지(Twitter Engage)' 앱도 출시한다. 해당 앱을 통해 작성한 트윗에 대한 이용자들의 반응을 초 단위로 빠르고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

반응이 좋은 멘션이나 영향력 높은 팔로우 현황을 알려주어 트위터를 통한 더욱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돕는다. 인게이지 앱은 미국 애플 앱스토어에 오늘 출시되며 향후 플랫폼과 국가를 확대해 갈 예정이다.

한편 트위터 내 동영상 콘텐츠 비중은 올 초 대비 50%나 증가했다. 트위터는 이번 비디오 기능 개선을 통해 다양한 영상 트윗들이 제작·공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잭 도시 트위터 CEO는 "동영상은 트위터에서 일어나는 실시간 대화의 핵심 컨텐츠로 자리잡고 있다"며 "트위터는 크리에이터와 인플루언서들에게 팬을 구축하고 콘텐츠를 통해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최고의 공간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